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[4/15 개봉] 레 미제라블

PREVIEW 프리뷰

by 강릉독립예술극장신영 2021. 4. 27. 00:09

본문

레 미제라블 Les miserables (레쥬 리, 2019)

 

1862년 빅토르 위고가 <레 미제라블>을 쓰게 만든 파리의 교외 지역 몽페르메유. 세기가 두 번이나 바뀌었지만, 이 지역은 여전히 미제라블(비참한)’한 상황이다. 몽페르메유 지역으로 전근을 온 경찰 스테판(다미앵 보나르)은 크리스(알렉시 마넨티)와 그와다(지브릴 종가)와 함께 동네를 순찰한다. 집시와 이슬람교, 아프리카계 이주민이 모여 사는 이 동네에는 거리의 모퉁이마다 긴장감이 넘친다. 경찰은 이주민을 의심하고, 이주민들은 경찰을 신뢰할 수가 없다.

 

2016년 제작한 동명의 단편의 확장판인 이 영화는 제72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. 레쥬 리 감독은 아프리카 말리 출신 이민자로 자신의 경험과 2005년 파리 소요사태를 영화 속에 녹여냈다. 주인공 스테판의 시선으로 이어지는 이 영화는 고작 이틀을 그려내지만, 거기에는 아주 긴 세월 동안 합쳐지지 못한 프랑스와 이민자의 세계가 격렬하게 표현되어 있다. 일면 냉정해 보이는 다큐멘터리적인 촬영들이 영화를 오히려 뜨겁게 만든다.

 

-송은지

 

'PREVIEW 프리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4/29 개봉] 좋은 빛, 좋은 공기  (0) 2021.05.03
[4/22 개봉]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  (0) 2021.04.27
[4/15 개봉] 레 미제라블  (0) 2021.04.27
[4/15 개봉] 더 파더  (0) 2021.04.19
[4/9 개봉] 타인의 친절  (0) 2021.04.07
[4/8 개봉] 더스트맨  (0) 2021.04.07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